며칠 전에 '후카마치 아키오'의 소설 <갈증>을 너무너무 인상적으로 읽었는데

어쩐지 이걸 원작으로 만들어진 영화는 딱히 보고 싶다는 느낌이 안 들었었다.

그치만 소설 내용이 며칠동안 계속 마음에 남아있는 관계로

여운을 달래볼까 싶어 결국 보게 되었음.ㅎ

감독은 <고백>,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등으로 유명한 '나카시마 테츠야'.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영화는 그닥 맘에 안 들었다.

 

'실종된 딸을 찾는 과정에서 알게 되는 악마적인 딸의 본모습'이라는 기본설정은 같지만,

원작속에서 굉장히 큰 의미를 차지하는 중요한 설정 몇가지를 완전히 바꿔버리는 바람에

나한테는 거의 다른 작품으로 느껴져...ㅜㅜ

 

원작의 기본 줄거리랄까, 기본 설정은 그때 올린 소설 리뷰를 참고하시고~

 (요기 클릭!!)

 

요 아래부터는 스포가 포함되어 있으니 원치 않으시는 분은 살포시 넘겨주셈!^^

 

 

 

 

우선 실종된 여고생 딸을 찾아 헤매는 전직경찰 '후지시마'.

소설 속에서도 혐오감 들던 그는

영화 속에서는 야만적인 폭력성이 더 강조되어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준다.^^;;;

알콜 등에 취해 환각에 시달리며 초췌하고 거친 모습으로

전부인까지 성폭행해대는 혐오스러운 모습을 배우가 아주 잘 표현했어~

 

근데 그가 '카나코'에게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를 안겨줬던 과거의 그 사건이

영화에서는 전혀 다르게 등장하는 바람에 어이상실...-_-

영화 속에서는 오히려 '카나코'가 아빠를 유혹하고

그러다가 '후지시마'에게 목 졸려 살해당할 뻔 했던 사건으로 등장한다.

이건 전혀 방향이 다르잖아!!! 버럭!!!

 

그리고 '카나코'의 자살한 전 남자친구 얘기도 바꿔버렸다.

여기서는 '카나코'가 남자친구를 망가뜨려서 그로 인해 그가 자살했던 걸로 나오는데,

하아,, 이거 뭥미....???? -0-

 

 

 

 

아주 그냥 감독이 '카나코'의 악마적인 요부 이미지에만 집중해서 영화를 만든 듯.

 

소설 속에서도 '카나코'는 사람을 홀리고 자신한테 빠진 사람들을 망가뜨리는 인물이긴 한데,

그 이미지를 극대화시키려는 의도였는지 그녀가 그렇게 된 원인들을 다 없애버림으로써,

복잡하고 미스테리하고 신비스러운 캐릭터였던 '카나코'는

태생부터가 사이코패스인 그저 얼굴 예쁜 똘아이 미친냔이 되어버렸어...ㅜㅜ

그녀는 그렇게 단순한 캐릭터가 아니란 말이닷!!!

 

사실 원작 속에서의 '카나코'는 과거에 절대 깨지면 안되는 절대금기에 당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그후, 남자친구가 비슷하게 금기를 깨는 끔찍한 사건을 당하고 자살하자,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금기 속에 내던지고 복수를 실행한 인물인데 말이지...

 

 

 

 

그래도 소설 속 캐릭터들의 움직이는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건 즐겁긴 했다.

 

특히 처음 소설 띠지에 실린 여주인공 '카나코'의 사진이

내가 상상한 이미지랑 틀려서(별로 안 이뻐보여서...^^;;) 그닥 보고 싶은 생각이 안 들었던 건데,

막상 보니 나름 어울리고 굉장히 예쁘더라~

 

사진보다는 영상 속이, 정면 얼굴보다는 측면 얼굴이 훨씬 예쁜 배우이고,

게다가 입을 크게 벌리고 웃는 모습은 굉장히 천진난만 순진무구해보여서,

어린아이의 사악함이랄까? 그런 미묘한 이미지를 잘 표현해냈어.

 

 

 

 

그리고 그녀를 '이 지상에서 단 하나의 아름다운 생명체'라며 짝사랑하는

왕따소년 '세오카' 역의 배우도 꽤 잘 어울렸다고 생각한다.

여리고 섬세하고 지고지순한 소년의 이미지.

 

그치만 그녀 때문에 인생이 끝장나는데도

그녀에 대한 동경과 사랑을 버리지 못하는 그의 섬세한 심리가

영화 속에서는 다 표현되지 못해서 그건 무척 아쉽....

 

 

 

 

영화와 소설, 둘 중에 하나를 추천한다면 난 무조건 소설!!!

자극적이고 쇼킹하고 잔혹한 영상에 주로 집중한 영화에 비해, 

소설 속에서는 등장인물들의 더욱 다양하고 섬세한 심리와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다.

게다가 '카나코'라는 압도적인 존재감의 캐릭터 역시 소설 속에서 더욱 폭발적이고...

영화 속 '카나코'는 아무리 생각해도 전혀 다른 캐릭터야.-_-

 

하지만 소설을 읽고 나처럼 그 강렬함 이야기에 여운이 계속 남아 아쉽다면,

영화도 한번쯤 봐볼만은 하다.

그냥 머릿속에서 기본설정을 원작속의 그걸로 대체해서 보면 됨.ㅋ

그렇게 보면 중요한 세 인물,

'후지시마', '카나코', '세오카'의 이미지가 꽤 잘 어울려서 즐겁게 볼 수 있다.

 

참고로 영화를 보신 분들도 원작을 꼭 읽어보시길 추천!!!

'카나코'를 그저 색기 가득한 사이코패스 요부로만 받아들인다는 건 너무 안타까운 일이야...ㅠㅠ

 

 

 

 

 

* 출연 배우들 *

 

야쿠쇼 코지

고마츠 나나

츠마부키 사토시

시미즈 히로야

니카이도 후미

하시모토 아이

쿠나무라 준

오다기리 죠

나카타니 미키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5.04.25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 볼까 하다가 좀 잔인한 장면이 많아서... ㅠㅠ 못보고 있어요..ㅠㅠㅠ

  2. mayuri 2015.06.27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쩐지. 큰 틀이 달라졌군요, 저는 영화만 봤는데, 영화에서 카나코 캐릭터가 분명 매력적이긴 한데 벌이는 사건이 맥락이 안맞다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이제보니 감독이 키워드에 해당하는 설정을 완전히 바꿔버렸네요.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