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에 품절된 책을 구하다가 알라딘 중고샵을 처음 이용해봤다.
세 권의 책을 구입하고는 꽤 갠찮은 거 같애서 그 후로 며칠동안 중고샵을 쑤석거렸는데,
이용에 여러가지 단점들이 보인다.

난 정가 대비로만 생각해서 무지 싸게 구입했다고 생각했으나
다시 살펴보니 싸게 구입한 책들은 이미 알라딘 할인가 또한 높은 것들~-_-;;;
따지고보면 알라딘 자체에서 판매하는 새책이랑 가격차이가 별로 없다.
특히 신간의 경우는 가격차이가 거의 1,000원이나 많아야 2,000원 정도인 데다가
새책 살 때의 마일리지까지 생각하면 차이는 더 줄어들고 말이지.

거기에 알라딘 자체 구입은 1만원 이상 무료배송이지만
중고샵 개인 판매자 물품들은 대부분 배송비가 무조건 붙는다.
물론 어떤 판매자는 마니 구입하면 무료배송을 해주기도 하지만,
개인이 판매하는 수량이란 게 뻔한 지라, 그 속에서 무료배송 금액만큼을 구입하기는 힘들어보인다.
(갠히 해당 판매자 물품 중에서 금액 채울라다가 별 쓸데없는 책까지 살 우려가 있음ㅋ)
글고 알라딘 자체 구입의 경우도 5만원 이상은 추가적립금 2,000원을 주니까 어차피 쌤쌤~^^;;;

차라리 조금 더 주고 빳빳한 새 책으로 구입하는 게
빠른 배송, 적립금, 묶음 배송, 사은품 등 여러 잇점들이 있는 데다가
실적에 따라 회원 등급이 올라가서 이런 저런 혜택도 받을 수 있고,
더 나아가 출판업계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지 싶다.

흠... 며칠만에 맘이 이렇게 바뀌다니 좀 우습기도 한데, 암튼 중고샵을 쑤석거리며 내린 결론이다.
품절된 책이면 모를까, 난 그냥 새 책 살란다.ㅋ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