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워낙 책읽을 시간도 부족한 데다가 기한 맞춰 리뷰를 올려야 한다는 게 은근 부담이라

가급적 서평도서 신청을 아예 안 하는 중인데,

넘 흥미로운 미스터리 소설의 서평 제의가 있어서 넙죽 받았다.ㅎ

 

 

 

 

바로바로 어제 신간포스팅에서도 소개했던

 '유시 아들레르 올센'의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

 

자비를 구하지 않는다니,, 뭔가 제목에서부터 강인한 포스가 느껴져~ㅎ

 

'살인 사건 전담반에서 미결 사건 특별 수사반으로 밀려난 수사관 칼이

5년 전 사라진 여성 정치인의 실종 사건을 재수사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이다.

특이하게도 2002년 피해자의 상황과 2007년 수사관의 상황이

역으로 맞물리면서 점점 그 간극을 좁혀 가고,

그와 함께 두 가지 다른 시선이 어우러지며 팽팽한 구도를 이어 간다.

낯설고 격리된 공간에 내팽개쳐진 여자는 손끝에 피가 맺힐 때까지 미끄러운 벽을 긁어 대지만,

두꺼운 유리창과 묵직한 철문만이 여자를 두려움 속으로 몰아넣을 뿐이다.

그리고 이어지는 것은 인체 실험을 방불케 하는 범인들의 고문이다.

일 년 동안 계속되는 칠흑 같은 어두움과 다시 일 년 동안 계속되는 대낮 같은 밝음은

여자를 극한의 상태로 몰고 간다.

고문은 거기서 그치지 않는다.

굳게 닫힌 공간을 육중하게 내리누르는 공기의 압력은 점점 위력을 더해 가며

여자의 폐와 신체 조직을 조금씩 조금씩 으스러뜨린다.

여자는 이곳에서 한없이 무력하지만 어떻게든 스스로를 지켜야만 한다고 다짐한다.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도 여자는 결코 싸움을 포기하지 않는다.

과연 여자는 이곳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으아~~ 이거 줄거리 진짜 흥미진진하지 않나? >_<

 

 

 

 

게다가 2012 배리상 최우수 작품상 수상작이기도 하고,

북유럽 추리소설은 미국이나 일본 추리소설과는 또 다른 독특한 분위기가 있지~^^

 

 

 

 

하,,, 근데 두께의 압박이...!!^^;;;

5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이라 언제 읽을 수 있을지 모르겠네...

이런 건 끊어 읽는 것보다 하루 날 잡아서 한 번에 쫘악 읽어야 제맛이거든.ㅎ

주중에는 영 시간이 안되고,,, 음,,, 주말쯤에는 가능할라나~

 

그나저나 5년 전에 실종되서 독방에 갇힌 그 여자는 죽었을까, 살았을까?

읽기도 전부터 벌써 궁금....ㅋㅋ

 

 


* 아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1%의 알라딘 추가적립금을 받으실 수 있어요~^^
(익월 15일 자동지급, 링크 도서를 포함한 해당 주문도서 전체에 대한 1%)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이~ 2012.11.07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두께의 압박이 대단한데요^^
    오늘 하루도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 아유위 2012.11.07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그래도 낮에 좀 따뜻해진다네요.
    그래도 입동이니 춥긴하겠죠.^^

    그래도 마음따뜻한 하루 되셔요.
    잘보고 갑니다.

  3. 린넷 2012.11.07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께가...재미있어야만 하는 책이네요.~

  4. +요롱이+ 2012.11.07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께의 압박이 있네요 ㅎ
    너무 잘 보구 갑니닷..!!

  5. 단버리 2012.11.07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ㅎ
    근데 두께가..ㅎㅎ

  6. S매니저 2012.11.07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책 너무 잘 보고 갑니다^^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