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추워지니 뜨끈한 국물 들어간 음식이 자꾸 땡긴다.

 

원래 멸치국수가 먹고 싶었는데 집에 마침 소면이 없고 칼국수만 있어서 그냥 칼국수로~

멸치 넣고, 파넣고, 청량고추도 조금 썰어넣고, 김도 잘라서 넣어주고~

 

 

 

 

색상이 좀 심심한가? 싶어서 먹기 직전에 고춧가루도 투입!

 

 

 

 

청량고추에 고춧가루까지 넣었더니 국물이 아주 얼큰~

 

그동안 칼국수는 늘 김치칼국수만 해먹고 멸치 국물에는 무조건 소면이었는데,

칼국수로 이렇게 해먹어도 맛있네.^^

 

 

 

 

 

앞으로 종종 끓여먹어야지.^^

 

 

<고양이는 있다>라는 드라마를 엄마가 요즘 거실에서 보길래

나도 왔다갔다 하면서 얼핏얼핏 보게 됐는데 이거 주인공이 캣맘이네?

갑자기 호감 상승!ㅋ

 

아, 그러고보니 길냥이들 사료 떨어져가는구나..

전에 한마리만 먹일 때는 큰 거 한 포대 사면 꽤 오래 갔는데

요즘은 여러 마리다 보니 아주 그냥 후딱후딱 떨어지네...^^;;;

 

가습기가 고장나서 그것도 적당한 거 하나 골라서 주문해야 하고~

전에 쓰던 것처럼 사이즈 아담한 가열식으로 해야지.

 

생각난김에 지금 바로 오픈마켓으로 고고씽~^^*

 

 


* 음식관련 만화 모음!!

* 아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1%의 알라딘 추가적립금을 받으실 수 있어요~^^
(익월 15일 자동지급, 링크 도서가 1권이라도 포함된 해당 주문건 전체에 대한 1%)


-- 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심 안 잡아먹어효~!!! (>_<) --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