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착의 론도>  /  지은이 : 오리하라 이치  /  옮긴이 : 권일영  /  한스미디어



'오리하라 이치'의 '도착 삼부작' 중 1편인 <도착의 론도>
재작년 말에 국내 출간되서 쇼킹한 반전의 서술트릭으로 한동안 이름을 날렸던 소설인데,
그때는 어쩐지 별로 읽을 생각이 안 들다가 얼마전에 문득 급땡겨서 사다놨다가 읽은 책.^^

우와,,,읽어보니 다른 건 몰라도 반전 하나는 정말 엄청나더구만~+_+

서술트릭 소설이란 걸 알고 이리저리 엄청 머리 굴리면서 읽었지만 결국 뒷통수를 맞은..ㅋ
윤곽의 극히 일부분은 어렴풋이(정말 아주 어렴풋이.ㅋ) 눈치채기도 했는데,
이게 한, 두 문장으로 설명이 끝나지 않는 꽤 복잡한 반전이어서 말이지.




작가 지망생인 '야마모토 야스오'는 상금 천만엔의 '월간추리' 신인상을 위해
심혈을 기울인 소설 <환상의 여인>을 완성한다.

절친한 친구 '기도'가 야마모토를 위해 원고를 워드로 쳐주기로 하고 맡아두지만
실수로 그만 원고를 지하철에서 분실하고 만다.

그리고 마침 실직상태로 앞날이 불안한 '나가시마'가 우연히 그 원고를 줍게 되는데
그것이 수상이 확실한 굉장한 걸작이라는 사실을 알아채고는,
실제 저자를 살해하고 자신이 '시라토리 쇼'라는 필명으로 그 원고를 응모하기로 마음먹는다.

얼마 후, 마침내 기도는 살해당하고,
야마모토는 '시라토리 쇼'가 <환상의 여인>으로 신인상을 수상한 것을 알게 된다.




유명작가가 된 '시라토리'와, 그런 그에게 복수를 다짐한 '야마모토'의 이야기가 번갈아 전개되는데,
솔직히 결말 바로 전까지는 유치하고 등신같은 등장인물들의 행동들도 이해가 안 가고,
앞뒤가 좀 안 맞는 부분들도 눈에 띄고, 암튼 전체적으로 스토리가 엉성해 보였더랬다.

오,,, 근데 결말을 알고 나니 모든 게 그럴 수도 있었겠다고 이해가 가는구만~ >_<

모든 사건의 진상을 설명하는 결말 부분이 다소 구구절절해서
서술트릭 소설의 결말에서 마니 보이는 '마지막 한 페이지의 반전' 등과는 거리가 좀 있지만,
그만큼 단순하지 않은 얽히고 설키고 꼬인 구조는 꽤 매력적이기도 하다.
이거 쓰느라 저자도 머리 꽤나 굴렸겠는 걸~ㅎ

암튼 멍해진 머리에 먼가 자극이 필요하다면 이 책 추천이오~!^^



* 쇼킹한 반전의 '서술트릭' 소설들 모음 클릭!!



(* 혹시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책 이미지 중 하나를 살포시 눌러주시면 감솨~^^*)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곡물 2010.09.04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표지가 하이브리드삘 나네요 ㅋㅋ 같은 출판사인가?

  2. 곡물 2010.09.05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바이퍼케이션이요 ㅋ 이우혁씨꺼

    • 블랑블랑 2010.09.05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검색해 봤는데 진짜 표지가 비슷한 구석이 있네요..ㅎㅎ
      '퇴마록' 작가분이 쓰신 거구나~
      상세정보 살짝 봤는데 설정이 흥미진진하던데요~^^

  3. 가리 2010.09.06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완전 잼있게 읽었는데
    제 지인들은 머리아프다고 별로라 하더라구요 ㅋ
    표지도 독특하니 마음에 들어요 ^^

  4. River 2010.12.03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바로 <도착의 론도>군요. ^^ 조만간 읽어 봐야 겠습니다.

  5. River 2010.12.03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유치하고 어이가 없어도 괜찮아요. ^^ 저는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으면 OK거든요. ^^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