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  /  지은이 : 릴리 블레이크  /  옮긴이 : 정윤희  / 북폴리오

 

 

 

이번에 북폴리오 리뷰 블로거 서평도서를 한꺼번에 세 권이나 받게 됐는데

그중에서 첫 번째로 읽은 소설.

개인적으로 마법이 난무하는 판타지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요즘 하도 몸과 마음이 지쳐 있어서인지 요런 허무맹랑한 이야기가 살짝 땡기더라구~ㅎ

 

암튼 분량도 얼마 안 되고 해서 엊저녁에 가벼운 마음으로 펼쳐들었는데

기대했던 대로 술술 부담없이 읽혀서 내 피폐해진 마음에도 약간의 꿈과 환상이...ㅋㅋ

 

사실 이게 그냥 일반적인 이야기였으면 별로였을 것 같고,

어렸을 때부터 익히 알던 '백설공주'를 모티브로 했기 때문에 더 잘 읽혔던 것 같다.

뭔가 추억 속 동화가 새록새록 떠오르면서 변형된 부분들이 비교도 되고 나름 재밌더라는~^^

 

 

 

 

줄거리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동화의 기본 줄기를 따른다.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슬퍼하던 '매그너스'왕이 우연히 전쟁 중에

아름다운 여인 '라벤나'에게 반해 사랑에 빠지고 곧이어 결혼하게 되는데,

사실 '라벤나'는 복수심으로 똘똘 뭉친 여인으로,

어머니에게 물려받은 마법의 힘을 이용해 왕을 죽이고 왕국을 통째로 차지해버린다.

 

'백설공주'는 간신히 죽음을 모면하지만 탑에 갇혀 10여년의 세월을 보내게 되고

어느날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하지만 곧 여왕의 추격자들이 따라붙는다.

 

그리고 추격자 중 한 명인 사냥꾼 '에릭'.

그 역시 사랑하던 아내의 억울한 죽음으로 상실감에 빠져 인생을 허비하고 있던 남자로,

아내를 되살려 준다는 '라벤나' 여왕의 꼬임에 빠져 추격에 뛰어들었다가

'백설공주'와 운명적인 만남을 하게 된다.

 

여기서부터 동화와 더욱 본격적으로 달라지는데,

'백설공주'와 '에릭'이 어찌어찌 서로 의기투합하게 되어

여왕에게 대적하는 백성들과 힘을 합쳐 왕국을 되찾기 위한 전투에 나선다는 이야기.

물론 그 사이사이 난쟁이들도 나오고 사과도 나오고 원전의 주요사건이나 인물은 다 나오지.^^

 

근데 전사로 다시 태어난 '백설공주'라는 소개문구 때문에

전투 부분이 많은 양을 차지할 줄 알았더니 그건 별로...

전투는 그냥 한 방에 끝남.ㅋ

뭐, 전투 장면의 묘사 등이 딱히 취향이 아닌 나로서는 오히려 좋았지만~ㅎ

 

 

 

 

워낙 단순한 플롯의 이야기이니만큼 좀 심심하고 유치할 수도 있지만,

캐릭터 면에서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막강한 매력이 하나 있다.

 

바로 여왕과 사냥꾼의 재조명!!

 

동화 속에서는 그저 조연이었던 사냥꾼이 여기서는 주연으로 등장한다.

그것도 과거의 아픔을 간직한 섹시 카리스마 마초로~~~ㅎㅎ

 

그리고 여왕 또한 단순히 못된 여인을 넘어 유년기의 아픔 때문에 비뚤어진 인물로 묘사되는데,

특히 유일하게 남은 혈육인 오빠 '핀'과의 깊은 유대감은 묘하게 쓸쓸하기도 하다.

 

영화화가 이미 되었다는 걸 알고 읽어서인지 읽으면서 영화 장면이 자동재생되기도 했는데,

특히 여왕이 마법을 쓴 후 급격히 늙어버리는 장면이라든지

소녀들의 젊음을 흡수하여 다시 젊어지는 장면,

유리조각처럼 부서졌다가 금방 재생되어 끝없이 전투를 하는 어둠의 병사들 같은 건

영화로 보면 꽤 볼 만 하겠어~^^

 

암튼 뭔가 여왕과 백설공주의 미묘한 관계나

생길랑 말랑 하던 '에릭'과의 러브라인 등에 대해서도 설명이 좀 부족한 듯 하고,

결말도 너무 얼렁뚱땅 넘어가서 이래저래 엉성한 느낌이 들긴 하지만

그래도 심심하고 일상이 짜증날 때 기분전환 삼아 가볍게 읽기에는 나름 괜찮은 이야기.^^

 

 


* 아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1%의 알라딘 추가적립금을 받으실 수 있어요~^^
(익월 15일 자동지급, 링크 도서를 포함한 해당 주문도서 전체에 대한 1%)

 

추천 한방 꾸욱! 눌러주심 안 잡아먹어효~!!^^*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디오스(adios) 2012.06.30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대박 재미없다는 소문이 돌더군요.. .책이 더 상상력 자극하고 괜찮을거 같은데요

  2. 유쾌통쾌 2012.07.01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런류의 책은 정말 좋아합니다...^^
    시간내어 봐야 할 듯 하네요^^

  3. 쥬르날 2012.07.01 0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섹시한 카리스마 마초라니 궁금하네요 ㅋㄷ

  4. 2012.07.02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생기마루 2012.07.02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요건 가볍게 읽어야 재밌습니다.
    영화도 완전... 영화는 진짜... 아오... ㅋㅋㅋ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