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새벽까지 책 읽느라 잠을 못잤드니 넘 졸려서

저녁에 잠깐 눈 좀 붙인다는 게 여태 자버렸네.ㅋ

잘만큼 잤으니 어제 하려다 못한 신간포스팅이나 해보잣.

둘러보니 눈에 띄는 게 별로 없어서 금방 할 듯.^^

 

(* 책 자세히보기는 해당 표지이미지 클릭!!)

 

 

 

 

장미와 주목 (애거사 크리스티)

 

'애거사 크리스티가 '메리 웨스트매콧'이라는 필명으로 발표한

여섯 편의 장편소설을 모은 '애거사 크리스티 스페셜 컬렉션'의 세번째 작품.

모든 것을 버리고 사랑을 선택한 두 남녀가 함께한 삶의 끝에서 비극을 맞이하고,

화자인 주인공이 그 비극 속에 감춰졌던 진실에 조금씩 다가가는 과정을

특유의 간결하고 신랄한 문체로 그린 작품이다.

T. S. 엘리엇의 시구 "장미의 순간과 주목朱木의 순간은 같다"에서 모티브를 빌린 이 작품에서

애거사 크리스티는 삶과 죽음, 순간과 영원이라는 대명제 아래,

인간의 계급의식과 인간을 뿌리부터 뒤흔드는 걷잡을 수 없는 욕망에 대해,

자기희생과 연민이라는 명분을 쓴 우매한 가식에 대해,

관계와 소통의 지난함에 대해 호소하면서 인간 심리의 미스터리를 통찰한다.

그리고 햄릿과 맥베스처럼 끊임없이 생각하고 분석하고 고뇌하며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그것이 과연 인간을 인간답고 행복하게 만드는 일인가, 라고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진다.

휴 노리스는 어느 날 찾아온 낯선 부인의 요청으로

수십 년 전 자신을 슬픔과 경악에 빠트렸던 존 게이브리얼을 만나러 간다.

그러나 허름한 방에 누워 죽음을 기다리던 게이브리얼을 본 순간 충격에 휩싸인다.

추악하고 비열한 협잡꾼이라 믿었던 그 남자가, 한 여자를 비참한 삶으로 내몰았던 그 남자가

 모든 이의 존경을 받는 영웅이자 구원자인 클레멘트 신부가 되어 있었기 때문인데…'

 

애거서 크리스티는 워낙 좋아하는 작가라 국내번역된 추리소설은 싸그리 다 읽었다.

그래서 요 시리즈도 꼭 읽어봐야지 하고 나올때마다 보관함에 담아놓고는 있는데

어쩌다보니 여태 하나도 못 읽고 있네.-_-;;;

총 여섯 편이 나올 거라니 아예 다 나온 담에 몰아서 파볼까~ㅎ

 

이번에 나온 작품도 설정이 완전 끌린다.

앞서 나온 두 편의 평도 엄청 좋아서 더욱 기대기대~^^

 

 

 

 

자스민, 어디로 가니? (김병종)

 

'<화첩기행>의 작가 김병종의 그림 에세이.

세상을 떠난 강아지에 얽힌 추억을 되새겨본다는 것은 주인 된 이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다.

 함께한 시간이 길수록 더욱 힘든 법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화가 김병종도 예외는 아니다.

16년을 함께한 포메라니안 강아지가 죽은 후, 그는 해소되지 않는 슬픔을 체험했다.

평소 강아지를 끼고 사는 사람들을 손가락질했는데 자신도 그들과 다를 바가 없는 것인가.

그러나 모든 것을 잊는 것 또한 쉽지 않았다.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 끝에 그는 강아지와의 첫 만남부터 소중한 순간들을

한 장면 한 장면 천천히 되짚어가며 글로 담아내기로 했다.

그러면서 그는 '작은 강아지 한 마리가 가르쳐준 삶의 진실'에 천천히 눈을 뜨게 됐다.

강아지 자스민의 속마음을 담은 <자스민 일기>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함께 어우러지는 그림 또한 흰 바탕에 먹으로,

최소한의 색으로 담백하게 그려져 더욱 따뜻하다.

2014년 7월 시진핑 주석이 방한했을 때 서울대 총장이 김병종의 그림을 선물하면서,

장쯔이, 탕웨이 등 중국 유명 배우들도 그의 그림을 찾고 있다.

그는 이 책에서 자신만의 애완견이 아니라

한국의 모든 강아지를 대표할 만한 '우리 마음속의 강아지'를 그려냈다.'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그냥 제목과 설명만 읽어봐도 디게 울컥할 것 같은 책.

나도 강아지를 두 번이나 죽음으로 떠나보낸 경험이 있어서 왠지 보면 울 것 같애...^^;;;

 

 

 

 

Advanced Style 어드밴스드 스타일 (아리 세스 코헨)

 

'패션과 연륜이 집약된 가장 완벽한 스타일북

<어드밴스드 스타일>의 거센 바람이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60세에서 100세에 이르기까지 맨해튼의 골목골목에서 튀어나온

스타일리시한 패션 피플들의 250여 장의 생생한 사진에는

삶의 경험을 통해서만 체득할 수 있는 자신감과 지혜,

경쾌한 센스와 예리한 안목이 응축되어 있다.

책은 세련된 노년의 모습을 단숨에 보여줄 뿐 아니라

인터뷰를 통해 라이프 스타일과 삶을 대하는 태도까지 소개한다.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 일인지 제대로 보여주는 책으로,

시간이 흘러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우리들에게

‘나이란 바로 마음의 상태를 뜻한다’는 인생의 비밀을 전해준다.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패션 철학의 롤 모델이 되어줄 것이다.

이제 세상에서 가장 스타일리시한 시니어들을 만나보자.'

 

꺄~ 이거 사야지!ㅋ

난 멋쟁이 할머니, 지혜로운 할머니, 유쾌한 할머니들이 좋더라~

그래서 내가 할머니 탐정들을 좋아하지.ㅋㅋ

이번에는 실존하는 멋쟁이 할머니들을 만나보잣! ^0^

 

 

 

 

주석 달린 드라큘라 (브램 스토커)

 

마지막으로 신간은 아니고 새롭게 뜬 반값도서.

원래가 비싼 책이라 반값이어도 아주 싸진 않지만 이 기회에 하나 소장해둘까 싶네.

 어쩔까나...

 

 

 

 

그외 관심신간들.

 

 

모이지마치 역 앞 자살센터 (마쓰모토 마사키)

스카페타 (퍼트리샤 콘웰)

헤밍웨이 위조사건 (조 홀드먼)

호텔 로열 (사쿠라기 시노)

계간 미스터리 2014.가을

플랫 8 (아오기리 나츠)

 

 

마지막권은 만화.

 

 

배가 출출한데 초코파이나 하나 먹고 책 읽어야겠다.

요즘 초코파이 홀릭 중.ㅋ

 

 


* 이주의 눈에 띄는 반값 할인 도서 모음!!^^

* 아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1%의 알라딘 추가적립금을 받으실 수 있어요~^^
(익월 15일 자동지급, 링크 도서를 포함한 해당 주문건의 총액에 대한 1%)



-- 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심 안 잡아먹어효~!!! (>_<) --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크하우스 2014.09.24 0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상큼한 하루 되세요. ^^

  2. 블로그앤미 2014.09.24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책들은 점점 자극적인것 같네요 표지나 제목만 보고 고르면 실망할때도 많아요

  3. 호기심과 여러가지 2014.09.27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