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audien.com


아무 생각없이 들었는데 이거 은근 대박~ㅋ
영화 "라디오 데이즈" 속 드라마라는데 난 영화를 안 봐서 그건 잘 모르겠고...^^;;;

암튼 1930년대를 배경으로 남녀의 삼각관계를 소재로 하는 유치뽕짝 내용인데,
옛날 무성영화 때처럼 나레이션을 하는 변사가 있는 형식이라 독특하고,
대사랑 성우님들 연기가 넘 웃겨서 아주 재미있게 들었다.

황원님이란 분이 맡으신 나레이션도 웃기고
("아~ 이 무슨 문지방에 네번째 발가락을 찧는 고통의 소리란 말인가~!" 요런 식..ㅋ)
특히 안장혁님~!!!! 완전 대박이심ㅋ
역시 안장혁님은 개그물에 탁월한 재능이 있으신 것 같다.
중간에 구두닦이 소녀로 나오실 때는 정말 어찌나 웃기던지...ㅋㅋ 완전 반해버렷삼!!!! >_<

암튼 이거 분량도 짧아서 부담도 없고, 게다가 공짜니까
심심할 때 한번씩 들어보심 좋을 듯~^^*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