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행록>과 <통곡>, '증후군 시리즈'로 유명한 '누쿠이 도쿠로'는
어둡고 우울하고 섬뜩한 미스터리를 쓰는 작가. (<우행록> 강추!!)




<손 안의 작은 새>, '앨리스 시리즈'로 알려진 '가노 도모코'는
소소하고 따뜻한 일상계 미스터리를 주로 쓰는 작가. (<유리 기린> 제외)




둘 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이긴 하지만
전혀 다른 분위기의 이 두 사람을 갑자기 왜 함께 이야기하냐면...

아, 글쎄, 이 둘이 부부래!!!!!!!

오오오,,, 완전 충격!
막 어디다 말하고 싶은데 주변에 말할 데도 없고(주변에 말해봐야 아무도 모름.;;;)
걍 블로그에라도 이렇게.....ㅋㅋ

우리 함께 놀래보아요~~~!! >_< (혹시 나만 몰랐던 건가...-_-;;;;)



--바쁘지 않으시면 추천 한방 꾹!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격려가 된답니다~^^*--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엠코 2011.05.06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미친.. 일본소설 역자로 유명하신 양억관님이랑 김난주님도 부부 사이라고 해서 놀랐는데
    이것도 꽤 충격이네여.. 뭔가 부럽기도 하고 말이에요 ㅠㅠ

  2. 미카엘 2011.05.09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신기하네요! 저도 예전에 관시리즈 추리소설작가랑 십이국기라는 소설 작가 (주로 공포물을 쓰는.)
    두 사람이 부부사이라고 해서 진짜 진짜 깜짝놀랐었는데요! 여기 같은 업계의 사람끼리 결혼하는 일이
    적지 않네요. ㅋ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