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책 주문하면서 반값이길래 끼워넣었던
'나시키 가호'의 <집지기가 들려주는 기이한 이야기>가 생각보다 예쁘고 맘에 든다.
아담한 양장본이 아주 탄탄해보이고 귀엽게 잘 빠졌어.^^




정감가는 베이지 계열의 컬러인데,
소포지(이걸 머라 글더라..?-_-?)같은 종이로 되어 있어서 더 느낌이 좋다.




사진 보면 알겠지만, 커버는 반커버.

개인적으로 띠지도 아니고, 그렇다고 완전한 커버도 아닌,
이렇게 표지의 3분의 2정도를 감싸는 반커버 아주 싫어하는데, 요 녀석은 꽤 갠찮다.ㅎ
아마 책 자체가 맘에 드니까 미운 점도 갠찮게 보이는 듯.ㅋ




커버를 벗기면 어딘지 쓸쓸한 느낌의 표지.




좀 썰렁하긴 하지만 깔끔, 깔끔~^^




각 장마다 요런 일러스트들도 들어있다.




소박한 느낌의 스케치 일러스트들이 꽤 많아서 책장 넘기는 재미가 쏠쏠~^^




책날개도 요렇게 깔끔하니 이뿌다. 호옹~~~ >_<

반값판매로 아주 저렴하게 구입했는데 책도 이뻐서 기분이 아주 삼삼~!!ㅋㅋ



* 책 자세히 보기는 아래 해당 이미지 클릭!!





Posted by 블랑블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wallow Snake 2011.03.11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지는 수수하지만 나긋나긋한 느낌이 참 좋은 소설이죠.


Statistics Graph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